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라라랜드’ 거절한 엠마 왓슨 심경 “솔직히 정말 힘들었다”

입력 : 2017-03-02 14:56 | 수정 : 2017-03-02 14: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엠마 왓슨이 여우주연상 등 ‘아카데미 시상식’ 6관왕에 빛난 ‘라라랜드’의 여주인공 자리를 거절한 것에 대해 마음고생을 내비쳤다.

엠마 왓슨은 최근 매거진 ‘베니티 페어’ 3월호 커버 촬영을 진행했다. 화보 속 엠마 왓슨은 가슴 일부를 드러낸 파격 의상으로 치명적인 섹시미를 발산했다. 그런가 하면 화이트 드레스를 입고 우아한 미모를 뽐내기도 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엠마 왓슨은 영화 ‘라라랜드’ 캐스팅에 대한 비화도 밝혔다. 엠마 스톤이 연기한 여주인공 미아 역은 엠마 왓슨에게 먼저 제안이 갔다. 그러나 그녀는 해당 역을 고사했다.

엠마 왓슨은 “에이전트나 영화 관계자들은 나에게 ‘큰 실수를 하고 있다’ ‘미쳤다’고 얘기했다”며 “사실 정말 힘든 시간이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데이미언 셔젤 감독의 영화 ‘라라랜드’는 지난 27일 개최된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 감독상 등 6관왕을 차지했다.

한편 엠마 왓슨은 영화 ‘미녀와 야수’로 스크린에 컴백한다. 국내에서 오는 16일 개봉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마약사범 잡은 ‘여장’ 경찰 “예쁜 여성인줄”

마약사범을 잡기 위해 여장까지 하고 수사에 나선 우정훈(32·경장) 형사의 활약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경기 안양만안경찰서 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