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타이타닉’ 빌 팩스톤, 합병증으로 별세 ‘사인은?’

입력 : 2017-03-02 23:05 | 수정 : 2017-03-02 2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이타닉’ 빌 팩스톤이 합병증으로 인해 사망했다.

할리우드 배우 빌 팩스톤의 가족은 지난 26일(현지시각) 성명을 통해 “빌 팩스톤이 수술로 인한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발표했다. 향년 61세.

빌 팩스톤의 가족은 “사랑하는 남편과 아버지인 빌은 할리우드에서 40년 동안 사랑받는 다작 영화배우로 저명한 경력을 쌓았다”며 “예술에 대한 빌의 열정은 그를 아는 모든 사람들이 느꼈고, 그의 따뜻함과 지칠 줄 모르는 에너지를 부인할 수 없다. 남편과 아버지를 잃은 상실에 슬퍼하는 우리를 위해 가족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1975년 영화 ‘크레이지 마마’로 데뷔한 빌 팩스톤은 이후 40여 년 간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하며 사랑받았다. 특히 ‘에일리언’과 ‘타이타닉’ 등 블록버스터 영화로 이름을 알렸다. 또 2001년에는 범죄 드라마 ‘프레일티’로 연출로 데뷔하기도 했다.

빌 팩스톤 별세에 제이미 리 커티스는 “빌은 재능이 출중했다” 코디미언 겸 감독 조던 팔레는 “할리우드에서 가장 멋진 사람이었다” 등 동료들의 애도가 잇따르고 있다.

사진 = 영화 스틸 (왼쪽 빌 팩스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다스는 누구 것이냐” 단도직입 질문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23일 “다스는 누구것이냐”는 질문에 “법률적으로 누구 것이냐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얼마 전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