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어느날’ 김남길 “천우희, 첫 만남 당시 여자 김남길이라 생각” 이유는?

입력 : 2017-03-07 14:14 | 수정 : 2017-03-07 14: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남길이 영화 ‘어느날’에 함께 출연한 천우희의 첫인상을 언급했다.


7일 서울 CGV압구정에서는 영화 ‘어느날’(감독 이윤기/제작 인벤트스톤)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감독 이윤기와 배우 김남길, 천우희가 자리했다.

먼저 김남길은 “그동안 이윤기 감독 영화의 팬이었다. 이윤기 감독의 감성이 좋아서 함께 작업해보고 싶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윤기 감독에 대해 “감성적이어서 되게 어두운 스타일일 줄 알았는데 정말 밝더라. 사람들과 잘 안 어울릴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현장에서 대화도 많이 하고 반전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남길은 “천우희는 처음에 만나서 반갑다고 가볍게 인사를 하는데 3초간 둘이 얼어 붙었다”고 말했다. 그는 “‘여자 김남길인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 때 나도 트레이닝복을 입었는데 천우희도 트레이닝복을 입고 왔더라. 그래서 나와 같은 부류인가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어느날’은 혼수상태에 빠진 여자의 영혼을 보게 된 남자 강수(김남길 분)가 뜻밖의 사고로 영혼이 돼 세상을 처음 보게 된 여자 미소(천우희 분)와 서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오는 4월 개봉 예정.

사진제공=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다스는 누구 것이냐” 단도직입 질문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23일 “다스는 누구것이냐”는 질문에 “법률적으로 누구 것이냐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얼마 전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