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콩 스컬 아일랜드’ 예매율 33.2% 실시간 1위 ‘왕이 깨어난다’

입력 : 2017-03-08 15:06 | 수정 : 2017-03-08 15:0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콩 스컬 아일랜드’가 예매율 1위에 오르며 흥행을 예고했다.

8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상망의 집계에 의하면 이날 개봉한 ‘콩: 스컬 아일랜드’는 오전 8시 45분 기준 예매율 33.2%로 실시간 예매율 1위를 차지했다.

‘콩: 스컬 아일랜드’는 전 세계 누구에게도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 섬 스컬 아일랜드에 괴생명체를 쫓는 ‘모나크’팀이 이 섬에 무언가 포착했다는 정보를 받고 섬에 입성하는 장면부터 시작된다. 하지만 폭풍우를 헤치고 섬에 도착하자마자 ‘모나크’ 팀이 마주하게 되는 것은 섬의 왕인 ‘콩’으로, 그에게로부터 도망쳐 살아남아야 하는 모험, 판타지, SF 영화이다.

사상 최대 크기의 괴수 킹콩의 탄생과 괴수들에게로부터 살아남는 생존자들의 박진감 넘치는 전투를 그려내 찬사를 받았다.

영화 속의 ‘콩’은 무려 30미터에 달하는 초대형 거구로 이전 영화 속 킹콩들 보다 무려 2배 이상 커졌다. 또한 감정을 느끼고 도구를 사용하는 등 이전의 킹콩들보다 진화된 모습을 만날 수 있다.

또한 ‘콩: 스컬 아일랜드’의 마지막에 다음 시리즈를 예고하는 쿠키 영상이 포함돼 킹콩 팬들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해당 쿠키 영상에서는 ‘괴수 유니버스’의 시작을 알리며 위너브라더스는 이 작품을 시작으로 괴수들을 주인공으로 한 작품들을 공개할 예정이다.

‘콩: 스컬 아일랜드’는 톰 히들스턴, 브리 라슨, 존 굿맨, 사무엘 L.잭슨, 토비 켑벨 등이 쟁쟁한 할리우스 스타들이 출연하며 영국 출신 감독 개리스 에드워드가 메가폰을 잡았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모든 날이 안 좋았다…사진으로 돌아본 박근혜

헌정 사상 첫 정당 해산 결정, 그리고 첫 대통령 탄핵 인용. 박근혜 정부 4년이 우리 헌정사에 남긴 기록이다. ‘내 꿈이 이루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