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김소혜 측 “루머 유포자 11명 검찰에 송치, 법적 대응 계속할 것”

입력 : 2017-03-14 09:15 | 수정 : 2017-03-14 09:1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오아이 전 멤버 김소혜 측이 루머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13일 소속사 S&P엔터테인먼트 측은 “2016년 9월 김소혜 악성 루머 유포자 11명에 대해 관할 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으며, 현재 경찰서에서 피의자를 검거하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사건을 송치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팬들의 제보로 새롭게 확인되는 악성 루머 유포자들에 대해서도 강력한 법적 대응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P Entertainment입니다

최근 김소혜 악성 루머 유포자들에 대한 수사 진행 상황을 문의하시는 분들이 많아 현재까지의 수사 진행 현황을 공지합니다.

S&P Entertainment는 2016년 9월 김소혜 악성 루머 유포자 11명에 대해 관할 수서 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으며, 현재 경찰서에서 피의자를 검거하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사건을 송치한 상황입니다.

S&P Entertainment는 피의자들의 형이 확정되는 대로 결과를 다시 공지하겠으며, 피의자들에 대해 형사 고소와는 별개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도 함께 진행할 예정입니다.

또한 최근 팬들의 제보로 새롭게 확인되는 악성 루머 유포자들에 대해서도 강력한 법적대응을 계속하겠습니다.

김소혜에 대한 한결같은 관심과 사랑 감사드립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문재인, 민주당 충청경선도 1위…안희정 2위-이

안희정 텃밭 충청서 과반 확보는 실패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해 29일 충청에서 실시된 두 번째 순회 경선에서 문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