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티아라 마지막 완전체 앨범 5월 발매 “6인 멤버로 재계약 어려울 듯”

입력 : 2017-03-16 11:34 | 수정 : 2017-03-16 1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티아라가 5월 마지막 완전체 앨범을 발매한다.


16일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측은 “티아라 멤버들과 5월 계약 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같은달 17일 나올 새 앨범이 완전체로는 마지막”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의 한 관계자는 “재계약을 논의 중이긴 하지만 지금의 여섯 멤버로 팀을 꾸리지 못할 가능성이 있어 마지막 완전체 앨범으로 준비 중이다“고 설명했다. 티아라는 이번 앨범을 발매한 뒤 국내외 남은 일정과 공연을 소화할 예정이다.

지난 2009년 데뷔해 8주년을 맞은 티아라는 ‘보핍보핍’, ‘롤리폴리’, ‘러비더비’ 등 히트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5년 전 새로 영입된 멤버 화영의 왕따설이 논란이 되면서 상승세에 타격을 받았다.

사진제공=스포츠서울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담 vs 안설희’ 딸들의 선거전…프로필 비교

30일 아버지의 선거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딸 유담(왼쪽)씨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