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아이유 4월 21일 컴백, 소속사 측 “실력 있는 아티스트와 협업” 기대감 UP

입력 : 2017-03-17 14:14 | 수정 : 2017-03-17 14: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아이유가 오는 4월 21일 정규 4집으로 컴백한다.


17일 소속사 로엔-페이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이유의 4집 발매에 앞서 오는 24일과 4월 7일 두 번에 걸쳐 선공개곡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번 컴백은 지난 2015년 10월 네 번째 미니 앨범 ‘챗셔’(CHAT-SHIRE) 발매 이후 1년 6개월 만이다. 아이유는 이번 앨범의 프로듀싱을 직접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측은 “아이유가 이번 앨범을 위해 실력 있는 음악인들과 다양한 협업을 했다”며 “특유의 서정성에 실험적인 시도를 더했다”고 설명했다.

아이유는 첫 번째 선공개곡을 시작으로 5주에 걸쳐 ‘프리 릴리즈’(PRE-RELEASE)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새 앨범 속 콘셉트를 미리 느낄 수 있는 음악과 티저를 소개할 예정이다.

사진제공=로엔-페이브엔터테인먼트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담 vs 안설희’ 딸들의 선거전…프로필 비교

30일 아버지의 선거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딸 유담(왼쪽)씨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