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위너 4월 4일 컴백 확정, ‘4자’ 강조 컴백 티저 ‘장르는?’

입력 : 2017-03-17 14:16 | 수정 : 2017-03-17 14: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너가 컴백 일정을 4월 4일 오후 4시로 확정했다.

최근 포털 사이트 네이버 ‘V 라이브’에서는 위너의 깜짝 라이브가 진행됐다.

당시 ‘V 라이브’에서 질문이 쏟아진 가운데 신곡 어떠냐는 물음에 멤버들은 “좋다”고 짧게 답했다. 장르에 대해서도 “비밀”이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17일 오전 9시, YG 엔터테인먼트 공식 블로그(www.yg-life.com)에는 ‘4자’를 강조한 위너의 컴백 티저 한 장이 게재됐다.

앞서 지난해 11월 YG는 위너 남태현의 탈퇴 소식을 전했다. YG는 “회사와 나머지 멤버들은 남태현 군의 건강 회복을 최우선적으로 생각하고 호전을 기대해왔다“며 ”오랜 상담 끝에 위너로서 활동을 지속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판단, 지난 18일부로 남태현과 전속 계약을 해지했다“고 전했다.

이어 ”비록 남태현 군이 위너와 함께 할 수 없게 되었지만 추후 각자의 음악 활동을 지지하고 응원하는 동료가 되길 희망한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위너는 새 멤버 영입 없이 4인 체제로 이번 컴백 활동을 소화한다.

사진 = YG제공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에 배현진 없는 이유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