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스칼렛 요한슨 “투명인간 된다면? 청와대서 탄핵 정보 빼올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탄핵 사태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에서 열린 영화 ‘공각기동대:고스트 인 더 쉘’ 내한 기자회견에는 루퍼트 샌더스 감독과 배우 스칼렛 요한슨, 줄리엣 비노쉬, 필로우 애스백이 참석했다.

반(反) 트럼프임을 밝히는 등 평소 정치적 발언을 서슴지 않아온 스칼렛 요한슨은 한국의 정치적 상황에 대해 “나까지 한국 정치에 끌고 들어간다면 어려울 것 같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은 뉴스를 통해 접했다. 미국 상황 역시 복잡하다”고 밝혔다.

스칼렛 요한슨은 “극중에서처럼 투명인간이 되면 무엇을 하고 싶냐”는 질문에는 “청와대에 들어가 탄핵 관련 정보를 여러분에게 알려드릴 것 같다”고 센스 넘치는 답변을 내놨다.

이어 “재미 없는 답변이었나. 지하철 한 번 타보고 싶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공각기동대 : 고스트 인 더 쉘’은 엘리트 특수부대를 이끄는 리더 메이저(스칼렛 요한슨 분)가 세계를 위협하는 테러 조직을 쫓던 중 잊었던 자신의 과거와 존재에 의심을 품게 된 후 펼치는 활약을 담은 SF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오는 29일 개봉한다.


사진=스포츠서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승훈, 밥풀 튄 후배 뒤통수 내리친 후 “웃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이승훈(30)이 후배 선수 폭행 의혹에 휘말렸다.문화체육관광부는 23일 대한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