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스칼렛 요한슨 “투명인간 된다면? 청와대서 탄핵 정보 빼올 것”

입력 : 2017-03-17 16:32 | 수정 : 2017-03-17 16: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탄핵 사태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에서 열린 영화 ‘공각기동대:고스트 인 더 쉘’ 내한 기자회견에는 루퍼트 샌더스 감독과 배우 스칼렛 요한슨, 줄리엣 비노쉬, 필로우 애스백이 참석했다.

반(反) 트럼프임을 밝히는 등 평소 정치적 발언을 서슴지 않아온 스칼렛 요한슨은 한국의 정치적 상황에 대해 “나까지 한국 정치에 끌고 들어간다면 어려울 것 같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은 뉴스를 통해 접했다. 미국 상황 역시 복잡하다”고 밝혔다.

스칼렛 요한슨은 “극중에서처럼 투명인간이 되면 무엇을 하고 싶냐”는 질문에는 “청와대에 들어가 탄핵 관련 정보를 여러분에게 알려드릴 것 같다”고 센스 넘치는 답변을 내놨다.

이어 “재미 없는 답변이었나. 지하철 한 번 타보고 싶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공각기동대 : 고스트 인 더 쉘’은 엘리트 특수부대를 이끄는 리더 메이저(스칼렛 요한슨 분)가 세계를 위협하는 테러 조직을 쫓던 중 잊었던 자신의 과거와 존재에 의심을 품게 된 후 펼치는 활약을 담은 SF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오는 29일 개봉한다.


사진=스포츠서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광석 부인 서해순, 남편 동창과 동거중”

가수 고(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김광석의 고교 동창과 동거하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영화 ‘김광석’을 통해 김광석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