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미운 우리 새끼’ 김건모, 50세에 본 관상 “1~2년 후에 짝 나타난다”

입력 : 2017-03-18 15:13 | 수정 : 2017-03-18 15: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운 우리 새끼’ 김건모가 관상을 봤다. 연애운은 없었고, 김건모의 어머니가 기대하던 성유리와의 궁합도 꽝이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는 김건모가 소속사 대표와 함께 관상전문가 박성준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관상에 관심이 생긴 김건모는 늦은 밤 관상전문가를 찾아갔다. 김건모의 나이 50살. 관상가 박성준은 김건모의 얼굴을 ‘두꺼비상’으로 표현했다.

그는 김건모의 짙은 눈썹과 큰 입, 단단한 턱을 꼽으면서 “일 적인 것에 욕심이 많아 일복이 많으며, 어려운 환경에 태어났으면 동생들 뒷바라지했을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눈가에 있는 부부궁을 보면 2017년에 여자를 만나도 인연이 길지 않을 것”이라고 이야기해 김건모를 우울하게 했다.

또한 박성준은 김건모의 얼굴색으로 연애운을 점쳤다. 그는 “아직 사랑이 안 온 것 같다. 얼굴 때문에 결혼이 늦어졌다”며 김건모의 짝이 1~2년 후에 올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라이트는 성유리와의 궁합이었다. 평소 성유리에 대한 깊은 애정을 가지고 있던 김건모는 관상가에게 성유리와의 궁합을 물어봤다.

하지만 박성준은 “성유리는 얼굴은 예쁘고 맑아보이는 면이 분명히 있지만 전체적인 기운이 양기가 강해서 사회활동을 해야 하고 일을 해야 한다”며 “여자로 보기에는 (김건모와) 조금 안 맞아요”라고 말했다.

이에 김건모는 “이제 아셔야 돼. 언제까지 성유리야”라며 실망했고, 이를 지켜보던 김건모의 어머니는 “근데 저 말이 다 맞냐”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관상가는 성유리와 김건모 어머니의 연이 ‘부부의 연’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文 44.4% - 安 22.8% ‘양강 구도’ 무너지나

5·9 대선을 열흘 남짓 남기고 ‘양강(문재인·안철수)구도’가 균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밑바닥 민심은 알 수 없으나 여론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