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아는 형님’ 헨리, 버섯 달라고 해야하는데..“벗어주세요?”

입력 : 2017-03-19 10:25 | 수정 : 2017-03-19 10:3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는 형님’ 헨리가 발음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한은정과 가수 헨리가 출연했다. 이날 헨리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토크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헨리는 ‘한국 식당 아줌마가 당황한 이유는’이라는 질문을 던지며 형님들의 황당 답변으로 폭소케 했다.

김희철이 “버섯을 잘못 말해서 ‘아줌마 벗어주세요?’”라고 답을 한 것. 헨리는 “식당에서 ‘버섯 좀 주세요’라고 말해야 되는데 발음이 너무 어려워 ‘아줌마 벗어주세요’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줌마가 당황해 하셨다. 한국말을 잘 몰라서 아줌마가 뭐라고 말했는데 못 알아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헨리는 “그 전 여자친구와 7년을 만났다. 중학교 1학년 때부터 대학교 때까지 7년이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 = 방송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모든 날이 안 좋았다…사진으로 돌아본 박근혜

헌정 사상 첫 정당 해산 결정, 그리고 첫 대통령 탄핵 인용. 박근혜 정부 4년이 우리 헌정사에 남긴 기록이다. ‘내 꿈이 이루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