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아는 형님’ 헨리, 버섯 달라고 해야하는데..“벗어주세요?”

입력 : 2017-03-19 10:25 | 수정 : 2017-03-19 10: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는 형님’ 헨리가 발음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한은정과 가수 헨리가 출연했다. 이날 헨리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토크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헨리는 ‘한국 식당 아줌마가 당황한 이유는’이라는 질문을 던지며 형님들의 황당 답변으로 폭소케 했다.

김희철이 “버섯을 잘못 말해서 ‘아줌마 벗어주세요?’”라고 답을 한 것. 헨리는 “식당에서 ‘버섯 좀 주세요’라고 말해야 되는데 발음이 너무 어려워 ‘아줌마 벗어주세요’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줌마가 당황해 하셨다. 한국말을 잘 몰라서 아줌마가 뭐라고 말했는데 못 알아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헨리는 “그 전 여자친구와 7년을 만났다. 중학교 1학년 때부터 대학교 때까지 7년이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 = 방송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주인집 아들에게 능욕을 당한 식모, 결국엔 ...

1970년대까지만 해도 웬만한 부잣집에는 식모와 식모 방을 따로 두고 있었다. 70년대 초에 서울 사람의 31%가 식모를 두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