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완벽한 아내’ 고소영 조여정, 팽팽한 긴장감 조성 ‘갈등 심화’

입력 : 2017-03-20 16:14 | 수정 : 2017-03-20 16: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완벽한 아내’ 고소영 조여정이 빈틈 없는 대사로 극에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최근 KBS2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 측은 고소영과 조여정의 갈등이 심화될 것을 예고했다.

지난 6회분에서 은희(조여정 분)는 남편 경우(신현준 분)의 첫사랑이 재복(고소영 분)임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충격적인 고백에 찜찜함이 폭발한 재복은 은희의 집을 떠났지만, 자신을 따라 뒤이어 본가로 돌아간 남편 구정희(윤상현 분)의 옷을 챙기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은희의 집에 잠시 들르게 됐다.

다시 만난 은희는 “안 가시면 안 돼요?”라며 재복의 팔을 꽉 붙들고 매달렸다. 은희는 재복에게 “남편이랑 언니 예전에 사귀었던 거 알고도 모른 척 한 거요. 그냥 어색해질 거 같아서 그랬어요. 이제 오해하지 않아요”라고 말했다. 이에 재복은 “남편분 등에 제가 늘 업혀있는 느낌이었다면서요”라고 맞받아쳤고, 변명을 늘어놓는 은희를 집요하게 몰아붙이며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완벽한 아내’ 관계자는 “고소영과 조여정이 캐릭터에 관한 대화를 자주 나누고 있다. 서로 충분히 이해하고 있는 덕분에 갈등이 깊어지고, 빠르게 주고받는 핑퐁 대사들이 늘어가도 긴장감을 유지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날 방송분부터 두 여자의 완벽한 긴장감이 더욱 강해질 전망이다. 과연 재복은 은희의 덫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재복과 아이들에 이어 정희에게 접근하는 은희의 의도는 무엇인지, 함께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KBS2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는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미디어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유미, 박근혜 페이스북 배경 장식…친한 친구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취업 특혜’ 제보 내용을 조작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 페이스북 배경화면에 있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