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미코 김주연, 낙태 스캔들 “축구선수 황모 선수 만행”

입력 : 2017-03-23 09:15 | 수정 : 2017-03-23 15: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스코리아 김주연 낙태 스캔들이 재조명됐다.

최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미스코리아 출신들과 관련된 각종 풍문을 짚어봤다.

이날 한 기자는 “2007년 미스코리아 미 김주연의 낙태 스캔들이 있다. 김주연이 실명으로 현역으로 일하는 국가대표 축구선수 황모 선수 만행이라면서 글을 올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용을 보면 황 모 선수와 8개월 간 교제를 하다 임신을 했는데 이 사실을 알리자 낙태를 종용했다고 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다른 기자는 “당시 사건이 불거지고 미스코리아 측은 ‘김주연이 처한 상황이 불행하고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관계된 여러 회사들 입장을 종합해 판단했다. 김주연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하지 않고 미스코리아 직을 물러나는 것으로 김주연 본인과 합의했다’고 밝혔다”고 설명해 스튜디오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한편 당시 대회 주최사인 한국일보사는 “여러 상황 판단을 통해, 별도의 손해배상 등을 청구하지는 않고 미스코리아 직을 물러나는 것으로 김주연씨 본인 측과 합의를 했다”고 공지한 바 있다.

주최측은 “본사에서도 김주연씨가 처한 사항이 개인적으로 매우 불행한 일이라 생각하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하지만 이번에 일어난 일련의 사건을 통해, 미스코리아를 주최하는 입장에서 그리고 이에 관련된 협찬회사 등 여러 관계회사의 입장, 기타 사업적인 입장 등을 종합해서 판단을 해야할 부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언론보도를 통해서 알려지지 않은 많은 사항들 - 사건 전과 후, 김주연씨가 미스코리아로서 정상적인 활동을 하지 못한 부분, 본사와 협의없이 일어난 많은 일들과 그로 인한 유무형적 손실 등 - 에 대해서도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미스코리아 홈페이지에는 김주연에 대한 소개가 삭제됐고, 200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전년도 수상자들이 참석하는 자리에도 제외됐다.

당시 김주연의 어머니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미스코리아) 대회 주최 측이 지난 4월 딸의 사생활 문제로 자격을 박탈하겠다는 공문을 보냈다. 전화를 했더니 사업 목적과 협찬사 문제가 있어 이렇게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고 전한 바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집 찾아온 국정원 직원에 김제동이 한 말

‘그것이 알고싶다’ 김제동이 자신의 집에 찾아온 국정원 직원과 대면했던 일화를 공개했다.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