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시간위의 집 옥택연, 강동원과 사제복 비교에 조재윤 “부러워”

입력 : 2017-03-28 21:19 | 수정 : 2017-03-28 2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간위의 집’ 옥택연이 강동원에 대해 언급했다.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시간위의 집’(임대웅 감독)의 언론시사회에는 임대웅 감독과 배우 김윤진, 옥택연, 조재윤이 참석했다.

‘시간위의 집’은 집안에서 발생한 남편의 죽음과 아들의 실종을 겪은 가정주부 미희(김윤진)가 25년 수감생활 후 다시 그 집으로 돌아오면서 발생하는 사건을 그린 영화다. ‘검은 사제들’ 장재현 감독이 각본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옥택연은 ‘검은 사제들’의 강동원과 비교에 대해 “촬영할 땐 부담 없었는데, 영화 찍고 나서 관련 질문을 많이 받았다. (강동원과) 비교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사제복은 평상시에 입어볼 수 없기 때문에 입기만 해도 진중하게 바뀌더라”고 답했다.

조재윤은 “내가 만약 사제복을 입었으면 강동원 씨와 비교했을까. 내가 입었으면 ‘친절한 금자씨’ 김병옥 선생님과 비교했을 것이다. 옥택연 씨 정말 부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시간위의 집’은 4월 5일 개봉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대통령의 구두 만든 시각장애 대표 “펑펑 울었

문재인 대통령의 낡은 구두는 청각장애인들이 만든 수제화 브랜드였다. ‘대통령의 구두’로 화제가 됐지만 이 브랜드는 안타깝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