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어느날’ 김남길 천우희 “처음엔 자신 없어서 출연 고사했다”

입력 : 2017-03-30 20:15 | 수정 : 2017-03-30 20: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어느날’ 김남길 천우희
스포츠서울


영화 ‘어느날’에서 호흡을 맞춘 김남길 천우희가 출연을 처음엔 고사했었다고 고백했다.

30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영화 ‘어느날’(감독 이윤기, 제작 인벤트스톤)의 언론 배급 시사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윤기 감독과 배우 김남길, 천우희가 참석했다.

‘어느날’은 아내가 죽고 희망을 잃은 채 살아가다, 어느 날 혼수상태에 빠진 여자의 영혼을 보게 된 남자 강수(김남길 분)와 뜻밖의 사고로 영혼이 되어 세상을 처음 보게 된 여자 미소(천우희 분)가 서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날 김남길은 “처음엔 자신 없어서 출연을 고사했다”며 “어른 동화 같았고, 판타지 설정이 막막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시간이 지나고 나서 시나리오를 봤을 때 예전에 느끼지 못했던 감정을 느꼈다”며 “신선한 감정을 관객들에게 전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이윤기 감독님과 천우희 씨에 대한 믿음으로 출연했다. 어느 작품에서든 고충이 있지만 이번 작품에선 ‘자연스러움’에 대해 더 고민했다”고 전했다.

천우희 또한 “김남길 오빠처럼 처음에 출연을 고사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낯간지러운 캐릭터가 어색하고 불편했다. 그러다 다양성 영화에 대한 힘을 키웠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출연했다. 이윤기 감독, 김남길 오빠와 함께하는 작업도 궁금했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지금까지 했던 캐릭터가 어두워서 이번 영화를 본 관객들이 어떻게 볼지 궁금하다”면서 “시각장애인, 1인 2역 설정이 조금 어렵긴 했지만 연기하기 힘들진 않았다”고 밝혔다.


‘어느날’은 오는 4월 5일 개봉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류여해, 태극기집회서 맞고 울먹거리며 셀카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이 최근 서울 도심에서 열린 친박 집회를 찾았다가 참가자가 휘두른 태극기에 맞고 울음을 터트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