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석조저택 살인사건’ 고수 “김주혁, 엄살 심하더라” 팩트폭행

입력 : 2017-04-10 12:27 | 수정 : 2017-04-10 1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지한 배우 고수가 진지하게 김주혁을 디스해 웃음을 안겼다.

10일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 제작보고회에는 김휘 감독과 배우 고수 김주혁 문성근 박성웅이 참석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해방 후 경성, 유일한 증거는 잘려나간 손가락뿐인 의문의 살인사건에 경성 최고의 재력가와 과거를 모두 지운 정체불명의 운전수가 얽히며 벌어지는 일들을 담은 서스펜스 스릴러다.

김주혁은 경성 최고의 재력가로 살인사건 피의자로 법정에 서는 남도진 역을, 고수는 그의 미스터리한 운전수 최승만 역을 맡아 몸싸움을 벌이는 등 격렬하게 호흡을 맞췄다.

이날 고수는 김주혁과 첫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 “예능에서 매주 구탱이형으로 즐거움을 주고 계실 때 처음 촬영에 들어가서 굉장히 친근감이 느껴졌다. 나도 모르게 오래 알고 있던 형님처럼 다가갔는데 결례를 범한 게 아닌가 싶다”며 “배우로서 굉장히 좋아하던 분이었다”고 밝혔다.

함께 작업해 보니 어땠냐는 질문에는 오랫동안 고심하더니 “엄살이 좀 심하더라”는 반전의 답을 내놔 모두를 웃게 했다.

김주혁은 고수에 대해 “정말 진지한 친구”라며 “매사에도 그렇고 연기를 임하는 자세도 그렇고 정말 진지하다. 그런데 너무 진지해서 좀 풀어졌으면 좋겠다. 사람과의 관계도 그렇고 더 장난도 치고 그러면서 자신을 좀 쉬게 해줬으면 좋겠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이들과 함께 문성근이 사건을 무마하려는 변호사 윤영환 역을, 박성웅이 남도진의 유죄를 입증하려는 검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미국작가 빌 S. 밸린저의 소설 ‘이와 손톱’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견고한 스토리텔링 위에 배우들의 섬세하고도 폭발적인 연기를 더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5월 개봉 예정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덕제 “성추행 남배우?…시나리오대로 연기”

영화 촬영 중 상대 여배우를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조덕제가 1심과 달리 항소심에서 유죄가 인정돼 징역형을 선고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