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천우희·김남길,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눈물 펑펑’

입력 : 2017-04-11 10:23 | 수정 : 2017-04-11 10: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남길·천우희가 눈물샘을 자극했다.

‘어느날’(감독 이윤기·제작 인벤트스톤) 측은 11일 주연배우 김남길과 천우희의 눈물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어느날’은 어느 날 혼수상태에 빠진 여자의 영혼을 보게 된 남자 강수(김남길)와 뜻밖의 사고로 영혼이 되어 세상을 처음 보게 된 여자 미소(천우희)가 서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슬픔이 가득한 강수와 미소의 표정이 담겼다. 영화 속에서 아내가 죽은 후 49제에 차마 가지 못하고 길거리를 배회하는 강수는 한없이 길을 걸으며 애써 괜찮을 척 하지만 결국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스틸에서는 죽은 아내에 대한 그리움과 슬픔, 원망스러운 마음을 내비치는 강수의 모습이 그가 가진 깊은 상처를 보여주는 듯하다.

미소의 스틸에서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어디론가 걸어가는 듯 한 모습이다. 의지할 것 하나 없이 보이지 않은 길을 걸어가는 미소의 모습은 보는 이의 마음을 애처롭게 만들었다. 스틸 속 그의 공허한 눈빛은 과연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까지 자아내며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산 여중행 가해자들에 “개·돼지도 이렇게 안

또래 여중생을 때려 피투성이로 만든 이른바 ‘부산 여중생 사건’의 가해 여중생 3명이 19일 법정에서 반성한다는 뜻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