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컴백 와썹, 나다 등 前 멤버 관련 질문에 눈물 “불편한 마음 없었다면 거짓말”

입력 : 2017-04-12 16:40 | 수정 : 2017-04-12 17: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와썹 멤버들이 전 멤버였던 나다, 진주, 다인의 탈퇴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K-WAVE에서는 힙합 그룹 와썹(나리, 지애, 우주, 수진)의 세 번째 미니앨범 ‘컬러TV’(COLOR TV) 발매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번 컴백에 앞서 그룹 와썹은 7인조에서 탈퇴한 3인을 제외하고 4인조로 재편성됐다. 탈퇴한 3인 가운데 나다는 지난 2월 소속사 마피아레코드에 개인 활동과 정산을 요구하며 전속계약해지와 함께 가처분 신청을 냈다.

전 멤버들에 대한 질문에 수진은 “많은 의견을 나눠왔기 때문에 나간 언니들을 응원한다”며 “멤버들 모두 같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지애는 “같이 했으면 더 좋았겠다는 느낌이 있지만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게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각오를 전했다.


우주는 “서운한 마음이 있었다. 마음이 불편하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우주의 눈물에 다른 멤버들 역시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고, 쇼케이스 현장은 순식간에 눈물바다가 됐다.

한편, 와썹의 이번 타이틀곡 ‘컬러TV’는 90년대 초반 전 세계를 강타한 장르인 뉴잭스윙(New Jack Swing)을 기반으로 신스 사운드에 힙합 멜로디를 더해 이들만의 독창적인 색깔을 완성했다는 평가를 받는 곡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유미, 박근혜 페이스북 배경 장식…친한 친구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취업 특혜’ 제보 내용을 조작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 페이스북 배경화면에 있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