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윤제문 음주 인터뷰 논란에 “당일 음주 아냐, 전날 과음 숙취 남았던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윤제문이 음주 인터뷰 태도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가운데 그가 출연한 영화 관계자가 해명했다.


앞서 지난 15일 한 매체는 윤제문이 영화 ‘아빠는 딸’ 홍보를 위해 참석한 한 인터뷰에서 술이 덜 깬 모습으로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윤제문은 술 냄새를 풍기며 간신히 의자에 앉아 기자들의 질문에 무성의하게 답했다. 잠시 자리를 비운 뒤 다시 인터뷰 자리에 돌아온 그는 앞선 태도에 대해 해명해달라는 기자들의 요청에 “내가 뭘 더 해야 하나요? (사과했으니) 됐잖아. 그만해”, “이거 안 놔? 기사 쓰라 그래. 그게 뭐라고” 등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영화 ‘아빠의 딸’ 측은 “(윤제문이) 인터뷰 당일 술을 마신 것은 절대 아니고, 전날 마신 음주의 숙취가 남아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공식 일정을 앞두고 컨디션 조절을 하지 못한 그의 태도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제공=스포츠서울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현아에 “미쳐도 곱게 미쳐!” 호통 친 시민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4일 관계당국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