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윤제문 음주 인터뷰 논란에 “당일 음주 아냐, 전날 과음 숙취 남았던 것”

입력 : 2017-04-16 00:32 | 수정 : 2017-04-16 0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윤제문이 음주 인터뷰 태도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가운데 그가 출연한 영화 관계자가 해명했다.


앞서 지난 15일 한 매체는 윤제문이 영화 ‘아빠는 딸’ 홍보를 위해 참석한 한 인터뷰에서 술이 덜 깬 모습으로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윤제문은 술 냄새를 풍기며 간신히 의자에 앉아 기자들의 질문에 무성의하게 답했다. 잠시 자리를 비운 뒤 다시 인터뷰 자리에 돌아온 그는 앞선 태도에 대해 해명해달라는 기자들의 요청에 “내가 뭘 더 해야 하나요? (사과했으니) 됐잖아. 그만해”, “이거 안 놔? 기사 쓰라 그래. 그게 뭐라고” 등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영화 ‘아빠의 딸’ 측은 “(윤제문이) 인터뷰 당일 술을 마신 것은 절대 아니고, 전날 마신 음주의 숙취가 남아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공식 일정을 앞두고 컨디션 조절을 하지 못한 그의 태도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제공=스포츠서울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양승은 아나 “신의 계시” MBC 파업 불참

MBC 아나운서들은 22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MBC 아나운서 출연중단 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장겸 사장을 포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