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김성은, “‘미달이’라고 부르는 사람 죽이고 싶어” 자살충동까지..

입력 : 2017-04-18 09:32 | 수정 : 2017-04-18 1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달이’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김성은의 이야기가 시선을 모았다.

17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서 미달이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김성은에 대한 풍문을 다뤘다.

이날 한 연예부 기자는 “김성은이 ‘순풍’ 종영 후에도 미달이로 불리는 것에 대해 ‘나 자신을 잃어버린 느낌이었다. 미달이라고 부르는 사람을 죽이고 싶었다’고 말할 정도로 힘들어 했다”며 “자살 충동까지 일었고, 결국 유학을 선택했는데 아버지의 사업부도 때문에 3년 만에 돌아오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김성은은 과거 “‘미달이’라는 고정관념으로 자신을 바라보는 사람들로 인해 우울증과 자살충동을 느꼈다. ‘미달이’라고 부르는 사람을 칼로 찌르고 싶었다”고 심경을 고백한 바 있다.

김성은 1998년 SBS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서 귀여운 악동 ‘미달이’역으로 온 국민의 사랑을 받았지만 당시 어린 김성은에게는 지나친 관심이 곧 스트레스 였던 것.

김성은은 이후 10년 만에 뷰티 프로그램으로 복귀했는데, 미달이 이미지를 벗기 위해 성형을 했지만 대중은 비난의 여론을 보냈다. 또 드라마를 통해 연기자로 복귀했지만 대중의 시선은 쉽게 돌아오지 않았다.

그러다 배우 김성은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성인영화 ‘꽃보다 처녀귀신’에 출연해 파격 노출로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대중의 시선을 싸늘하기만 했던 것 ‘그렇게 벗을거면 왜 벗었냐’며 비난을 쏟아냈고, 김성은은 이에 “동정하지 말라. 나는 내가 선택한 나만의 삶을 잘 살고 있다”고 심경을 전하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인천 초등생 살해 10대, 범행 후 닭강정 먹고..

검찰이 8살 여자 초등생을 유괴해 살해한 10대 소녀의 공범에게 살인교사죄를 적용할 지 검토 중이다.인천지검 형사3부(부장 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