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듀얼’ 정재영·김정은·양세종, 3人3色 스틸 보니 ‘매력 가득’

입력 : 2017-04-20 17:38 | 수정 : 2017-04-20 18: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듀얼’ 정재영, 김정은, 양세종 3인의 모습이 담긴 스틸이 공개됐다.

20일 OCN 새 주말드라마 ‘듀얼’ 측은 주연 3인방 정재영, 김정은, 양세종의 스틸을 공개했다. 정재영은 극 중 베테랑 형사 ‘장득천’ 역을, 김정은은 야망을 가진 검사 ‘최조혜’ 역을, 양세종은 복제인간 ‘성준&성훈’ 역을 맡았다.

공개된 사진 속 세 사람은 캐릭터에 완벽 빙의, 독보적인 매력을 선보이며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정재영은 경찰서 앞에서 강렬한 눈빛으로 무언가를 응시하고 있다. 평범한 형사 옷차림에도 불구,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김정은은 차갑지만 확신에 찬 표정으로 손에 든 서류를 응시하는 모습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속마음을 알 수 없는 김정은의 표정 연기가 냉철함과 감정적인 모습을 동시에 드러내야하는 악역 검사 캐릭터 ‘최조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양세종은 첫 스틸컷에서 두려움 가득한 표정을 한 채 밀실에 갇힌 모습으로 등장해 어떤 사연을 가진 인물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매 사건마다 등장하는 양세종이 기억을 잃은 용의자 ‘성준’과 그에게 누명을 씌운 복제인간 ‘성훈’ 역을 얼마나 다른 모습으로 소화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OCN 새 주말드라마 ‘듀얼’은 ‘터널’의 후속으로 오는 6월 3일 오후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CJ E&M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사복, 호텔택시 운전사…울분 터뜨려”

5·18 광주민주항쟁을 취재했던 독일인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와 그를 도운 택시운전사 김사복씨의 이야기를 소재로 한 영화 ‘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