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태곤, ‘라스’ 출연..억울한 누명 벗은 뒤 첫 출연

입력 : 2017-04-21 11:06 | 수정 : 2017-04-21 1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억울한 누명을 벗은 배우 이태곤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21일 MBC ‘라디오스타’ 관계자는 “이태곤이 다음주 진행되는 ‘능력자들’ 특집에 임한다. 이태곤 외 영화감독 데뷔를 앞둔 박성광, 작곡가 블랙아이드필승의 라도, 씨스타 소유가 함께 출연한다”고 밝혔다.

이태곤은 폭행 시비와 관련한 혐의를 완전히 벗은 뒤 방송 프로그램에 처음 출연하게 됐다.

이태곤은 지난 1월 7일 경기 용인시 수지구 한 술집에서 폭행 시비에 휩싸인 바 있다. 이태곤에게 반말을 하며 악수를 요청한 이씨와 신씨에게 이태곤이 이를 따졌고, 두 사람은 이태곤을 주먹으로 때려 코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혔다.

신씨는 이태곤에게 자신이 맞았다고 경찰에 신고했으나 경찰 측은 조사 결과 신씨의 몸에 난 상처는 혼자 구조물에 부딪혀 생긴 것으로 이태곤에게 폭행당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 이씨도 이태곤과 쌍방 폭행을 주장했으나 검찰은 이태곤이 벌인 몸싸움은 정당방위라고 보고 불기소 처분했다.

이후 수원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이선봉)는 지난 3월 이태곤을 폭행한 혐의로 이 모씨(33)와 이태곤에게 폭행당했다고 허위 신고한 이씨의 친구 신 모씨(33)를 무고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태곤에 대해서는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다스는 누구 것이냐” 단도직입 질문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23일 “다스는 누구것이냐”는 질문에 “법률적으로 누구 것이냐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얼마 전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