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송혜교, 前 매니저에게서 염산테러 협박? “2억5천만원 요구하며..”

입력 : 2017-05-16 09:49 | 수정 : 2017-05-16 18: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풍문쇼’에서 과거 송혜교를 둘러 싼 협박 사건을 다뤄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지난 2005년 송혜교 모녀가 한 협박범으로부터 받은 편지 내용을 다루는 모습이 그려졌다.

당시 모녀에게 전해진 편지에는 “현금 2억 5천만원을 주지 않으면 딸과 당신의 몸에 염산을 뿌릴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편지를 받은 이후 송혜교는 피신했고, 어머니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대해 하은정 기자는 “당시 송혜교와 어머니가 받은 고통이 굉장히 심각한 수준이었다고 한다. 협박을 받은 직후 송혜교는 어머니하고만 연락하며 은신했다”고 전했다.

박현민 기자는 협박범의 정체에 대해 언급했다. 협박 편지를 보낸 당사자는 바로 3년간 함께 일했던 전 매니저였던 것. 박 기자는 “범인의 얼굴을 본 어머니는 충격에 빠졌고, 당시 경찰에서 오열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김묘성 기자는 “전 매니저는 범행 이전에도 송혜교 잡지 화보 촬영 수수료 등을 횡령했다. 그렇기에 회사에서는 이미 내보내진 상황이었다. 이후 그는 찜질방 등을 전전하며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 그 때 송혜교 씨가 생각이 났고 협박을 하게 됐다고 알려졌다”고 언급했다. 이야기를 전해 들은 패널들은 충격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늘씬한 몸매…윤기나는 털…잊을 수 없던 다리

사람한테 맞고 버림받았지만 그 누구에게도 상처준 적 없던 착한 강아지 ‘다리’ 이야기.1998년 5월에 태어나 2016년 1월 죽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