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쌈 마이웨이’ 김지원 박서준, 싸움인 듯 썸인 듯 ‘로맨스 시작’?

입력 : 2017-05-23 10:14 | 수정 : 2017-05-23 1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쌈 마이웨이’ 김지원, 박서준이 로맨틱한 케미로 유쾌한 청춘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22일 첫 방송 된 KBS2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는 메이저를 꿈꿨으나 힘든 현실에 살고 있는 진드기 퇴치기사 고동만(박서준 분)과 백화점 인포데스크 직원 최애라(김지원 분)의 특급 의리가 그려졌다.

어린 시절부터 마이크만 잡으면 기운이 솟던 애라는 제2의 백지연을 꿈꿨지만, 백화점 인포데스커가 됐다. 게다가 대학생 때 남자 하나를 놓고 싸웠던 친구 박찬숙(황보라 분)은 백화점 VIP로 나타나 의사와 결혼한다며 속을 뒤집었다. 애라는 고시생 남친 무기(곽동연 분)의 뒷바라지를 해주고 있었기 때문이다. 남자친구마저도 고시촌 밥집 아주머니와 사랑에 빠져 아이까지 가졌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애라의 ‘남자 사람 친구’ 동만은 다짜고짜 무기에게 덤벼들었다. 그리고는 애라에게 “너 왜 그러고 다니냐, 사람 속 터지게”라며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하지만 동만의 인생도 밝지만은 않았다. 대한민국 1등 태권도 국가대표를 꿈꾸던 유망주 동만은 운동을 그만두고 진드기 박멸 출장기사가 됐다. 괜찮은 직장도, 차도 집도 없는 그는 소개팅 상대에게 당당히 차였다.

남들 눈에는 짠내 폭발할지 모르겠지만, 동만과 애라는 서로에겐 없어선 안 될 존재였다. 기쁠 때도, 슬플 때도 티격태격하며 함께 성장해왔기 때문이다. 그렇게 두 사람은 어느새 20년 지기가 됐다. 그런 동만의 무심한 듯 따스한 위로의 ‘쓰담쓰담’에 애라는 얼굴이 달아올라 당황스러워했다. 그러자 동만은 “술 끊어야겠다”는 어처구니없는 멘트를 날렸고, 애라는 진지하게 “심부전인가”라며 한 순간에 장르를 코믹으로 바꿨다.


한편, KBS2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는 23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쌈, 마이웨이’ 방송 화면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비전문가가 내진 설계하는 유일한 나라”

지난 15일 발생한 경북 포항 지진으로 내진설계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지만 정작 건물을 설계하고 감리하는 건축사 상당수가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