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가인이 임신설에 대처하는 자세 “언니 폐렴이야..임신은 축복”

입력 : 2017-05-31 23:28 | 수정 : 2017-05-31 23: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가인이 인터넷상에 떠도는 루머를 직접 잠재웠다.

가인은 3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포털사이트 댓글창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에는 ‘아프다면 아프구나 그냥 그래라 제발. 무슨 또 결혼이니 임신 이야기나 하고 있냐’, ‘가인이 그렇다는 게 아니라 연예계는 하도 더러워서 비밀리에 임신해서 애 낳고 또 아무렇지 않게 연예계 복귀하는 사람들 많다고 함’ 등의 댓글이 담겨 있다.

해당 루머들을 해명하듯 가인은 “애기들아 언니 폐렴이야. 발 씻고 자”, “고소는 안 해. 피곤해”라는 글과 함께 ‘진단명 폐렴, 공항 발작을 동반한 불안장애, 불면증’이라고 적힌 사진을 올렸다.

또 ‘왜 어디가 아픈지는 안 나왔네. 의아하네. 궁금한 건 나만 그런가’라는 댓글을 캡처하며 “야 의아하면 니가 직접 찾아오렴. 내가 질질 짜고 고소할 것 같니. 직접 와라 나한테”라는 글을 남겼다.


‘폐렴 진단 사진은 당연히 합성이고 숨겨진 의도가 있겠지요’라는 댓글에는 “영동세브란스로 가서 확인해”라고 답했다.

이어 가인은 “그리고 말인데 왜 모든 여자 연예인들이 산부인과를 숨어 다녀야 합니까. 내과나 외과는 그냥 가면서. 그리고 임신은 축복할 일입니다. 근데 전 임신이 아니고요. 모든 여자 연예인분들이 당당히 병원을 갔으면 합니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앞서 가인은 지난 23일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건강상의 이유로 24일 참석 예정이었던 대학교 행사에 부득이하게 불참한다는 소식을 알린 바 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예정됐던 행사들의 갑작스러운 취소로 금번에는 좋은 모습으로 팬 여러분들의 기대에 보답하고자 했으나 병원 측의 권유로 가인은 입원 치료를 통해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임신설을 제기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국 서민식당서 아침식사 한 文대통령 결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중국 국빈방문 이틀째 베이징의 한 서민 식당에서 아침 식사를 하는 것으로 일정을 시작했다.문 대통령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