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씨네타운’ 박규리, “탭댄스 부전공..영화서 춘다” 10년 전이지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씨네타운’ 박규리가 탭댄스를 춘다.

카라 출신 박규리는 1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 “고등학교 때 부전공으로 탭댄스를 잠깐 했다”고 말했다.

김흥수는 “피곤한 상태에서도 확실히 가수 출신이라 다르더라. 역시 무대 체질이라 사람을 집중시키는 힘이 대단하더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규리는 “고등학교 때가 10년 됐지 않나. 그래서 다시 배웠다. 몇 주정도 레슨을 받고 촬영했다”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볼링블링’은 ‘반짝반짝 두근두근’(감독 김태균)에 이어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가 제작한 두 번째 단편 배리어프리영화로 볼링장에서 만난 보라와 시각장애인 희준이 볼링게임을 통해 친해지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볼링블링’ 메이킹 영상에는 희준 역의 김흥수, 보라 역의 박규리, 미나 역의 박경혜, 현민 역의 이호철, 준영 역의 정준원에 대한 캐릭터 소개와 웃음꽃이 만발했던 촬영현장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특히 카라 출신 배우 박규리의 깜짝 댄스 모습이 돋보인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성폭행 피해자가 왜 찾아와” 또다시 성폭행한

“사과하라”며 찾아온 여성 또다시 성폭행가해자 “피해자가 왜 또 찾아오나…수상”법원 “성범죄 피해자의 대응은 천차만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