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뮤지컬 배우 최관희 “금연구역인건 비밀” 흡연사진 올렸다가…‘해명+사과’

입력 : 2017-06-16 23:25 | 수정 : 2017-06-16 2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뮤지컬 배우 최관희가 금연구역에서 흡연을 하는 사진을 SNS에 게재했다가 논란이 되자 해명에 나섰다.

14일 최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맛에 한다. 금연구역인 건 비밀”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한 장 올렸다. 사진 속 최관희는 식스팩이 선명한 복근을 드러내며 손에 담배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의 뒤로 ‘금연구역’이라고 써있는 종이가 눈에 띈다.

사진을 본 한 네티즌은 “금연 구역에서 흡연 중인 것은 잘한 일이 아니다”며 최관희를 비판하는 댓글을 남겼다. 최관희는 해당 댓글을 삭제한 후 “너희는 얼마나 평범해? 얼마나 인생 잘 살아? 니네가 하는거 보면 법도 없이 살 만큼 깨끗해? 남한테 뭐라고 하기 전에 니네를 봐봐”라는 글과 함께 ‘모두가 평범해 보이지만 모두가 평범하지 않다’는 메시지가 담긴 일러스트를 게재했다.

팬을 저격한 듯한 그의 글에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이에 최관희는 해당 게시물을 모두 삭제하며 해명에 나섰다.


그는 ‘임시 흡연 공간 이용 협조’라는 문구가 보이는 사진과 함께 “이번 금연구역 흡연사진 관련해서 직접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리는 게 맞다고 생각하여, 글을 쓰게 되었다”며 “‘이 맛에 한다’는 해시태그는 ‘금연구역에서 범법행위를 하는 맛에 한다’는 뜻이 아닌 ‘힘든 일을 마치고 담배 한대 피는 맛에 핀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하지만 사진을 촬영한 공간은 흡연자들을 위한 ‘임시흡연공간’이었다”며 “사진에는 ‘금연구역’이라는 글만 보였기 때문에 일정 부분 오해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물론 장난스럽게 글을 쓰고 처음 팬분들께서 꾸지람을 주었을 때 감정적으로 대처하고 바로 사과드리고 해명하지 못한 점은 저의 불찰이 맞다. 이번 일을 계기로 제가 많이 경솔했다는 것을 가슴 깊이 느끼고 있다”며 “이후 팬분들을 조롱하는 글을 올려 사태를 더 크게 만든점, 어떠한 변명도 하지 않고 저의 잘못이 맞다.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또 “이번 일로 인해서 많이 반성하고 있고 큰 부담을 안은 채 남은 공연동안 더 최선을 다해 작품을 욕보이지 않도록 하겠다”며 “저의 글로 인하여 기분 나쁘시고 상처 받으셨을 뮤지컬을 사랑하는 팬분들께 다시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며, 좀 더 신중하고 바른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죄송합니다”라고 글을 마무리 했다.

한편 최관희는 전문 스포츠모델 출신으로 현재 공연중인 뮤지컬 ‘록키 호러쇼’에서 ‘록키’ 역을 맡으며 뮤지컬배우로 데뷔했다. 지난해 머슬매니아 스포츠모델 부문 3위에 올랐고, 올해엔 머슬매니아 커머셜모델 톨 부문 챔피언에 등극하기도 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양승은 아나 “신의 계시” MBC 파업 불참

MBC 아나운서들은 22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MBC 아나운서 출연중단 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장겸 사장을 포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