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장미인애 “말 가려해” 뜬금 경고…곽정은 뭐라고 했기에?

입력 : 2017-06-18 15:57 | 수정 : 2017-06-20 1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장미인애가 칼럼니스트 곽정은에게 뜬금없는 경고를 보내 두 사람이 함께 화제에 올랐다.

최근 농구선수 허웅과의 열애설로 세간의 관심을 받은 장미인애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심경글을 게재했다. 그는 “5년 동안 집에만 있는 공백기였는데 왜 자꾸 매체에 오르내리고. 어떻게 살아야 하나”라며 “올해는 정말 복귀하고 싶었다. 하지만 이번 일로 모든 게 무너졌다”고 토로했다.

그러다 글 말미에 “곽정은 씨 말 가려 하세요. 언제 어디서 저를 마주칠지 모르니”라는 문장을 덧붙였다.

최근 곽정은은 장미인애에 관해 공개적인 발언을 한 바 없어 장미인애의 뜬근 없는 경고가 두 사람 사이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과거에도 장미인애는 SNS에서 곽정은을 향해 불쾌함을 표한 적이 있다. 장미인애는 2015년 브랜드를 론칭하며 패션 사업에 뛰어들었으나 당시 ‘가격 거품 논란’에 휩싸이며 비판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곽정은은 SBS ‘한밤의 TV연예’에 출연해 “장미인애 측의 문제가 된 발언은 ‘연예인은 약자다’라는 말이다. 그런 발언이 쇼핑몰 상품 가격과 맞지 않아 대중들의 화를 돋운 것 같다”면서 “연예인들이 시장 가격을 모르는 상태에서 ‘그래도 내가 연예인이니까, 내가 벌던 게 있으니까’ 하는 생각으로 스스로 가격을 높게 책정하는 게 아닌가 싶다”는 의견을 말했다.

이에 장미인애는 자신의 SNS에 “시장 가격을 모른다? 추측 잘못한 것 같다. 그동안 발로 뛰어다닌 사람을 바보 만든다”며 반발한 바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음성] “디스 스탑 이즈~” 지하철 목소리가 강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서울 지하철 안내방송에 참여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23일 수도권 교통정보 제공 블로그에 따르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