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박미선, 국내 최초 노브라 방송 포착 ‘충격’

입력 : 2017-06-19 10:00 | 수정 : 2017-06-19 1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1 ‘까칠남녀’ 남성패널 봉만대, 정영진, 서민이 여성 속옷 브래지어의 불편함을 몸소 체험하기 위해 일일 브라체험에 나섰다.

19일 방송되는 ‘까칠남녀’에서는 여성의 가슴과 노브라에 관한 화끈하고 속 시원한 이야기가 공개된다.

한국 여성 97.7%는 브래지어를 착용한다. 그들이 귀가해서 제일 먼저 하는 일은 바로 하루 종일 차고 있던 ‘브래지어’를 푸는 것이다.

‘노브라는 음란하다? 풍기문란이다?’ 노브라를 향한 부정적인 시선들은 여성들을 억압한다. 남자의 가슴 노출은 아무렇지 않아하면서 왜 여자의 가슴은 ‘성적’인 대상으로 바라볼까?

대한민국 남성이 선호하는 여성의 가슴 사이즈는 45%가 C컵 이상이라고 알려졌다. 하지만 한국 여성의 가슴 사이즈는 44%가 A컵이다.

‘가슴 크기’에 대한 남자들의 판타지와 사회가 정한 ‘아름다운 가슴’의 기준에 평가 당하는 여성들.

이날 방송에서는 박미선이 방송 인생 30년 만에 처음으로 브라를 하지 않은 채, ‘노브라’로 등장한다. 그는 그동안 여러 방송을 통해 “집에 가자마자 가장 먼저 하는 일은 브라를 벗어던지는 것”이라고 고백한 바 있다.

봉만대, 정영진, 서민은 여성의 고충을 체험하기 위해 일일브라체험에 나섰다. 각자의 취향을 저격하는 속옷 고르는 것부터 몸에 꼭 맞는 브라를 하고 길거리를 활보하기, 또 생전 해본 적 없는 집안일과 대학 강의까지. 브라를 착용한 그들의 일상은 녹록치 않아 보였다. 브라를 착용한 봉만대는 급기야 호흡 곤란으로 촬영 중단을 요청하기에 이르렀다는 후문.

여기서 끝이 아니다! 외설이냐 예술이냐 가수 설리의 노브라 논란까지... 여성의 가슴과 노브라에 관한 화끈하고 속 시원한 이야기는 월요일 밤 11시 35분 EBS ‘까칠남녀’에서 방송된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국 서민식당서 아침식사 한 文대통령 결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중국 국빈방문 이틀째 베이징의 한 서민 식당에서 아침 식사를 하는 것으로 일정을 시작했다.문 대통령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