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빈 디젤 ‘원더우먼’ 갤 가돗과 육아 일상 공개 ‘한 가족 같지만..’

입력 : 2017-06-27 13:41 | 수정 : 2017-06-27 13: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분노의 질주’ 빈 디젤과 ‘원더 우먼’ 갤 가돗의 육아 일상이 화제다.

빈 디젤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가 슈퍼히어로를 하지 않을 때”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에는 빈 디젤, 갤 가돗이 각자 아이를 안고 평화로운 일상을 즐기는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마치 한 가족 사진 같지만 이들은 각각 배우자가 있으며 빈 디젤의 시리즈 주연작 ‘분노의 질주’에 함께 출연하며 우정을 쌓은 사이다.

갤 가돗 남편은 이스라엘의 부동산 사업가인 야론 바르사노다. 갤 가돗은 최근 개봉한 ‘원더우먼’ 주인공을 맡아 ‘걸크러쉬’ 매력을 뽐낸 바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에 배현진 없는 이유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