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류화영 왕따사건 묻자..“아, 그 사건이요?”

입력 : 2017-06-29 15:26 | 수정 : 2017-06-29 15: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류화영이 그룹 티아라 탈퇴 당시 심정을 털어놨다.

과거 방송된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에 류효영과 출연한 류화영은 티아라 탈퇴 당시 심정을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날 방송에서 MC 이영자는 “시청자들이 헷갈릴 것 같다. 아이돌 출신인데 배우 활동을 하고 있지 않나. 배우로 불리길 원하나, 아이돌로 불리고 싶으냐”고 물었다.

류화영은 “배우로 불리는 게 좋다”고 답하면서 “처음부터 배우가 되고 싶었다. 소속사 사장님이 목소리가 좋다고 하셔서 래퍼로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영자는 또 “본의 아니게 (가수를) 관둬야 하지 않았나. 감당해야 할 아픔이 컸을 것 같다”고 조심스레 물었다.

이에 류화영은 “아, 그 사건이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류화영은 “방에 틀어박혀 혼자 울었다”고 말하더니 이내 눈물을 흘렸다.

류화영은 “티아라에 들어갔을 때 민폐 끼치기 싫었다. 언니들에게 폐를 끼치고 싶지 않았다. 잠도 안자고 연습을 했었다”라고 합류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류화영은 “많이 안타까웠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여자들 사이에서 충분히 있었을 법한 일이었다. 나와 멤버들 모두 미성년이었다. 사회생활을 몰랐던 것 같다”고 티아라 왕따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말하며 미소 띤 서해순...프로파일러의 추적

가수 고(故)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의 인터뷰를 본 프로파일러(범죄분석심리관) 이수정 교수가 서씨의 심리 상태에 대해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