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것이 ‘미스코리아 진’ 몸매… 35-24-36의 비키니 볼륨감

입력 : 2017-07-08 13:30 | 수정 : 2017-07-08 13: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일 서울 광진구 능동 유니버설 아트센터에서 열린 ‘2017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경기 출신의 서재원이 2017 미스코리아 진의 영예를 안았다.

건강한 아름다움과 한국의 미를 선보인 21살의 서재원은 한국 예술 종합학교 실기과에서 한국무용을 전공하고 있는 재원이다. 175cm의 장신에 35-24-36의 완벽한 볼륨감을 자랑하는 그는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는 비결로 매일 하는 무용과 서핑을 꼽기도 했다.

이날 서재원은 진에 호명되자 “정말 감사하다. 믿을 수 없다”며 “이렇게 많은 분의 노고가 담긴 무대에서 진으로 세워줘 감사하다.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2017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는 진(眞) 서재원을 비롯해 선(善) 정다혜(21.서울)와 이한나(20.필리핀), 미(美) 피현지(19.인천)와 김사랑(25.서울), 남승우(25.서울), 이수연(22.경북)이 수상했다.

사진=스포츠서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대통령, ‘격식 파괴’ 60분 ‘토크쇼’ 어땠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100일간의 국정운영 성과를 국민에게 직접 알리는 ‘대국민 보고대회’가 20일 열렸다. ‘토크쇼’ 형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