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왕좌의 게임’ 대너리스 “호위무사 다리오와의 베드신은 최고였다”

입력 : 2017-07-12 18:39 | 수정 : 2017-07-12 23: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에서 타르가르옌 대너리스 역을 맡고 있는 배우 에밀리아 클라크가 왕좌의 게임 속 호위무사와의 베드신에 대해 “최고였다”고 언급해 화제다.
▲ ‘왕좌의 게임’ 속 대너리스와 다리오
여왕인 대너리스(에밀리아 클라크)와 여왕의 호위무사인 다리오 나하리스 (미키엘 후이스먼) 자료= HBO 화면 캡쳐
11일(현지 시간) 폭스 뉴스는 배우 에밀리아 클라크가 극 중 다리오 나하리스 역을 맡은 배우 미키엘 후이스먼와의 베드신에 대해 “정말 멋진 순간이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극 중 대너리스가 자신을 호위하는 다리오에게 옷을 벗을 것을 요구하는 장면을 회상하며 “전 시즌과는 달리 페미니스트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 장면을 찍게 해 준 왕좌의 게임의 공동제작자인 데이비드 베니오프와 D. B 와이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특별히 해당 베드신을 좋아하는 이유에 대해 그는 “그동안 쓸모 없고 반여성적인 누드신과 베드신을 너무 많이 찍어온 탓에 오래도록 이런 베드신을 꿈꿔왔다”고 말했다. 에밀리아는 왕좌의 게임에서 화마에서 살아남은 신이나 원치 않는 성관계를 맺는 신, 성적으로 상대를 유혹해야 하는 신 등에서 누드로 등장한 바 있다.

그는 “다른 여성들이 불만스러워 할 장면을 찍는 것은 정말이지 화가 나는 일”이라면서 “내가 생각해도 ‘그건 꼭 해야해’라고 말할 수 있는 신을 찍는 건 그래서 더 멋졌던 것”이라고 말했다.

시즌8을 끝으로 막을 내리는 ‘왕좌의 게임’에 대해 생각하던 그는 “내가 모든 걸 망쳐버릴 게 틀림없다는 생각에 몇 날 밤동안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친구들은 ‘너와 대너리스는 하나와 다름없다’면서 내 본능을 믿으라며 위로해줬지만 사람들을 실망시킬까봐 걱정이 많다”고 덧붙였다.


‘왕좌의 게임 시즌8’에서 그가 어떤 연기를 펼칠 지 알 수 없는 일이지만 많은 팬들은 그가 시즌8에 출연한다는 사실만으로도 안심하고 있다.
▲ 왕좌의 게임 시즌 7 트레일러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 시즌 7이 오는 16일(현지시간) 첫방송을 한다.
자료=HBO 화면 캡쳐
‘왕좌의 게임 시즌7’은 오는 16일 오후 9시(현지 시간)에 시작하며 다음 시즌인 시즌8을 끝으로 8년 간의 대장정이 막을 내린다.

‘왕좌의 게임’은 조지 R.R. 마틴의 소설 ‘얼음과 불의 노래’를 원작으로 한 미국 드라마로 2011년부터 매해 한 시즌씩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다. 미국 에미상에 83번 노미네이트 됐으며 그 중 최고 드라마상을 포함해 모두 26번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민나리 수습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에 배현진 없는 이유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