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동치미’ 최홍림, 아내에 “살 찌면 이혼, 몸매관리가 결혼조건 1위”

입력 : 2017-07-13 15:12 | 수정 : 2017-07-13 15: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최홍림이 아내에게 “살 찌는 순간 이혼”이라는 폭탄 발언을 했다고 언급했다.


최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는 개그맨 최홍림이 아내와 결혼할 당시 조건 1위로 몸매 관리를 꼽은 에피소드를 공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홍림은 “처음 만났을 당시 아내의 몸매는 보통 몸매였다. 그런데 만나다 보니까 점점 살이 찌더라. 아내가 키가 170cm라 골격이 커서 조금만 살이 쪄도 덩치가 있어 보인다”라며 아내에 대해 설명했다.

최홍림은 “그러던 중 우연히 아내의 젊었을 적 사진을 봤다. 사진 속 아내는 모델처럼 너무 날씬해서 지금 모습과는 많이 달랐다. 그래서 아내에게 살이 찌면 당신과 안 살겠다고 했다”며 진지하게 말했다.

아내가 이 말을 농담으로 받아들이자, 최홍림은 “당신이 살찌고 보기 좋지 않으면 내가 연예인인데 다른 데 한눈 안 팔겠니? 내 주변에 예쁜 연예인들이 얼마나 많은데?”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여성 패널들은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MBN ‘동치미’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에 배현진 없는 이유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