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군함도’ 송중기 “송혜교, 이제는 사랑하는 사람”

입력 : 2017-07-19 17:22 | 수정 : 2017-07-19 17: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송중기
배우 송중기가 지난 6월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배우 송중기가 연인 송혜교에 대해 “사랑하는 사람”이라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19일 서울 용산 CGV에서는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 제작 외유내강) 언론 배급 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류승완 감독과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이 자리했다.

영화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송중기는 극 중 독립 운동의 주요 인사를 구출하기 위해 군함도에 잠입하는 독립군 ‘박무영’ 역을 맡았다.

송중기는 예비 신부 송혜교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간 송혜교가 한일 역사 문제에 대해 의식 있는 행동들을 보인 것은 물론, 일본의 전범기업 관련 광고를 거절한 것으로도 알려졌기 때문이다.

송혜교의 결정에 대해 송중기는 “혜교 씨가 광고를 거절한 것은 기사로 처음 알았다”며 “처음 든 생각은 굉장히 박수를 보내고 싶다는 것이었다. 그 광고가 저에게 들어왔다 해도 저도 그랬을 것 같다. 상식적으로 생각이 있다면 그렇게 행동했을 것 같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현재는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 됐고, 현재로서는 더욱 과거의 그런 행동을 진심으로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37년간 가정폭력 시달린 아내, 남편 돌로 내리쳐

남편을 장식용 돌로 내리쳐 숨지게 한 60대 아내가 국민참여재판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춘천지법 형사2부(부장 이다우)는 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