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린킨파크 보컬 체스터 베닝턴, 크리스 코넬 따라 자살? ‘그의 생일에..’

입력 : 2017-07-21 09:35 | 수정 : 2017-07-21 09: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세계적인 록밴드 린킨파크의 보컬 체스터 베닝턴이 사망한 가운데 그가 절친한 동료인 크리스 코넬을 따라 자살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미국 현지 매체들은 20일(현지시각) 린킨파크(LINKIN PARK)의 보컬 체스터 베닝턴(41)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TMZ는 베닝턴이 LA 카운티 팔로스 버디스 에스테이츠에 있는 자택에서 목을 매 자살했다고 밝혔으나 경찰은 공식적으로 자살이라고 확인하지 않고 있다.

다수 현지 매체들은 두 달 전 자살한 크리스 코넬이 체스터 베닝턴에게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고있다. 체스터 베닝턴이 사망한 날은 크리스 코넬의 생일이기도 하다.

크리스 코넬은 지난 5월 18일(한국시간) 호텔에서 사망했다. 당시 크리스 코넬 사망은 ‘급사’로 보도되며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사망 원인을 규명하겠다는 보도도 나왔다. 그러나 다음날 크리스 코넬 사망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코넬의 목에서 흔적을 발견했다. 사망 원인은 자살로 보인다”고 했고, 시신을 부검한 검시관도 호텔 욕실에서 목을 매 사망했다고 전했다.

당시 체스터 베닝턴은 크리스 코넬 장례식에 참석해 추모글을 쓰기도 하고, 추모곡으로 레너드 코헨의 ‘할렐루야’를 불렀다.


린킨파크 멤버 마이크 시노다는 뉴스를 확인하고 “큰 충격과 아픔을 받았다. 그건 사실이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공식 성명서가 나올 것이다”는 내용을 트위터에 올렸다.

린킨 파크의 레이블 워너 브라더스 레코드 측은 성명서에서 “체스터 베닝턴은 특별한 재능과 카리스마의 작가, 거대한 마음과 배려의 영혼을 가진 사람이었다. 우리는 그의 가족과 밴드 동료와 많은 친구들과 함께 그를 생각하고 그를 위해 기도한다. 워너 브라더스 레코드는 전세계 팬들을 대표해, 영원히 체스터 베닝턴을 사랑하고 영원히 그리울 것이다는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1996년 남성 6인조로 결성된 린킨파크는 2000년 ‘하이브리드 씨어리(Hybrid Theory)’를 발표했다. 이 데뷔 앨범은 1500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고 전 세계에서 6천만 장 이상 판매되는 등 많은 음악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세 차례 내한공연을 펼친 바 있다.
▲ 린킨파크
연합뉴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태영호 “북한 병사 귀순…통일 머지 않았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공사는 11일 지난달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와 관련해 “총탄이 빗발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