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영화 ‘나홀로 집에’ 아버지 역 존 허드, 향년 72세로 별세

입력 : 2017-07-23 10:36 | 수정 : 2017-07-23 1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나홀로 집에(Home Alone)’에서 주인공 케빈(맥컬리 컬킨)의 아버지로 나왔던 영화배우 존 허드가 22일(현지시간) 타계했다. 향년 72세.

22일(현지시각) 미국 CNN, TMZ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허드는 21일 캘리포니아주 팰로앨토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척추 수술을 받은 뒤 이 호텔에서 휴식을 취하며 회복 중이었다.

사망 원인에 대해서 알려지진 않았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으나 타살 혐의는 없는 것을 보고 있다.

1945년생인 존 허드는 미국 워싱턴 D.C에서 태어났다. 그는 극장에서 일하다 영화계에 발을 들였고, ‘나홀로 집에’ ‘선 사이(Between The Lines)’ ‘커터스 웨이(Cutter’s Way)‘ ’빅(Big)‘ 등 200여편에 달하는 작품에 출연하며 활발한 연기활동을 펼쳤다.


1999년에는 미국 범죄 드라마 시리즈 ’소프라노스‘에서 부패한 형사 역할을 맡아 에미상 후보에 올랐다.

사진=영화 ‘나홀로 집에’ 스틸 컷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37년간 가정폭력 시달린 아내, 남편 돌로 내리쳐

남편을 장식용 돌로 내리쳐 숨지게 한 60대 아내가 국민참여재판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춘천지법 형사2부(부장 이다우)는 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