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택시운전사’ 관객수, 첫날 69만 명 동원 ‘군함도’ 밀어내고 ‘예매율 1위’

입력 : 2017-08-03 10:16 | 수정 : 2017-08-03 1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택시운전사’가 개봉 첫날 69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 청신호를 밝혔다.

3일 오전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지난 2일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제작 더 램프)는 일일 관객수 69만7천858명, 누적 관객수 78만4천571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택시운전사’는 지난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김만섭(송강호 분)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 분)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

지난 26일 개봉 이후 줄곧 관객수 1위를 차지했던 ‘군함도’는 2위로 밀려났다. ‘군함도’는 일일 관객수 24만8천21명, 누적 관객수 518만5천448명을 동원하며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3위는 ‘슈퍼배드3’로 일일 관객수 19만1명, 누적 관객수 192만2천766명을 기록했으며 4위는 지난 2일 개봉한 애니메이션 ‘명탐정 코난:진홍의 연가’가 차지했다. 일일 관객수 9만4천269명, 누적 관객수 9만6천987명을 동원했다. 5위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덩케르크’로 일일 관객수 4만622명, 누적 관객수 240만6천185명을 기록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에 배현진 없는 이유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