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추자현, 중국서 김태희보다 출연료 많이 받는다”

입력 : 2017-08-05 12:24 | 수정 : 2017-08-05 1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추자현이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으로 국내서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추자현의 중국 출연료가 공개됐다.

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별별톡쇼’에서 붐은 “추자현의 인생을 바꾼 드라마가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바로 ‘아내의 유혹’의 중국판인 ‘회가적유혹’인데, 2011년 방영된 이 드라마는 첫 방송부터 종방까지 중국 내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약 9억 4,000만 명의 중국인이 드라마를 시청한 건데, 당시 중국 드라마계에서도 10년 만에 경신한 최고 중의 최고 기록이었다고 한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패널들은 “9억 원 정도면 중국 인구의 반 이상이 드라마를 본 거다”, “놀라운 건 이 드라마가 아직도 중국 전역을 돌지 않았다. 그러니까 앞으로도 계속 추자현의 인기가 올라갈 거다. 10년 정도는 더 보장이 됐다”고 말했다.


또한 한 연예부 기자는 “추자현이 이 드라마로 몸값이 엄청나게 올랐는데, 개런티가 무려 10배가 올랐다. 보통 중국 드라마가 약 40회를 찍는데, 한 회당 무려 1억 원을 받는다고 한다”며 “그런데 김태희가 중국에서 회당 7원~8천만 원을 받는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더했다.

사진=TV조선 ‘별별톡쇼’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대 목동병원에 네티즌들 “엄마 가슴 찢어져”

신생아 4명이 1시간30분 간격으로 연쇄적으로 사망한 이대 목동병원에 대해 네티즌들의 반응이 차갑다. 숨진 아이들에 대해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