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장백지, 전남편 사정봉 관련 보도에 분노 “옆에서 차 마시는 사람을..”

입력 : 2017-08-06 11:05 | 수정 : 2017-08-06 14: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en] 장백지가 전 남편 사정봉에 대한 언론 보도에 분노했다.

최근 중화권 언론이 사정봉과 그의 연인인 왕페이, 그리고 왕페이 딸과 여행을 갔다고 보도했다.

왕페이는 사정봉이 장백지와 결혼 전 만났던 연인이며 이혼 뒤 재결합 했다. 일부 언론은 장백지가 이 둘의 재결합을 못마땅해 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장백지는 지난 3일 홍콩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사정봉에 대해 사랑도 미운도 어떠한 감정도 남아있지 않다”며 “옆에 앉아서 차 마시는 사람을 미워하나”라며 분노했다.

이어 사정봉과 왕페이의 여행에 관련해서는 “사정봉은 성인이며 자기 시간을 자기가 활용하는 것”이라며 “일본에서 즐거운 시간 보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장백지와 사정봉은 지난 2012년 이혼했고, 둘 사이에는 루카스, 퀀터스 두 아들이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태영호 “북한 병사 귀순…통일 머지 않았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공사는 11일 지난달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와 관련해 “총탄이 빗발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