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장난인 줄 알았던 킹스맨 포스터 ‘이거 실화냐?’

입력 : 2017-08-08 14:28 | 수정 : 2017-08-08 14: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 김채현 기자]영화 ‘킹스맨2’가 젠틀맨 스파이 해리와 에그시 모습을 첫 공개했다.

‘킹스맨: 골든 서클’(이하 킹스맨2, 감독 매튜 본, 배급사 이십세기폭스코리아)은 전편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에서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면접을 통해 최고의 스파이로 거듭난 에그시(태런 에저튼 분)와 그의 멘토이자 이번 영화에서 가장 큰 서프라이즈의 주인공인 해리(콜린 퍼스 분)의 이미지를 캠페인의 일환으로 공개했다.

최근 공개된 포스터에서는 어엿한 젠틀맨이 된 에그시의 주황색 재킷과 두꺼운 털 점퍼, 모자, 한쪽 알이 검은 안경까지 착용한 의문스러운 차림의 해리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두 캐릭터와 함께 하는 카피, 에그시의 “얘들아, 나 이제 정직원 스파이다”, 해리의 “나 맞아, 그때 그 사람” 등은 위트 넘친다.

한편 ‘킹스맨2’ 골든서클에서는 ‘킹스맨’의 양복점과 본부가 파괴됐으며, 세계가 악의 무리에 의해 인질로 잡히게 됐다. 테런 에저튼과 미국 요원 채닝 테이텀은 다시 한 번 세상을 구출하기 위해 미국으로 향한다. 9월 27일 개봉.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류여해, 태극기집회서 맞고 울먹거리며 셀카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이 최근 서울 도심에서 열린 친박 집회를 찾았다가 참가자가 휘두른 태극기에 맞고 울음을 터트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