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살인자의 기억법’ 설현, “김남길 잘 해주다가 180도 달라져…무섭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살인자의 기억법’ 설현이 배우 김남길을 무섭다고 느낀 일화를 전했다.

8일 오전 11시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감독 원신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자리에는 주연배우 설경구 김남길 김설현 오달수가 참석했다.

이 영화에서 설현은 병수(설경구 분)의 딸 은희로 분한다. 이날 “김남길이 장난도 많이 쳐주고 제가 긴장을 많이 하면 분위기를 편하게 만들어주시려고 노력을 많이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김남길이) 잘해주시다가 촬영만 들어가면 180도 달라진다. 그 모습을 본 이후부터는 나긋나긋하게 말을 걸어주셔도 되게 무섭다고 느껴졌다”라며 웃었다.

한편 ‘살인자의 기억법’은 김영하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힌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오는 9월 개봉 예정.

사진 = 더팩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이 나훈아 평양공연 불참 소식에 보인 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남북정상회담 사전행사로 열린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에 나훈아가 오기를 원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