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정신과 의사 “故 최진실 딸 최준희, 단순 사춘기 아냐..도와줘야 한다”

입력 : 2017-08-09 10:00 | 수정 : 2017-08-09 1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외할머니의 폭로 사실을 밝힌 가운데 ‘한밤’ 측이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최근 최준희 양이 폭로한 외할머니의 폭행 사건 전말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최준희 양은 자신의 SNS를 통해 외할머니가 자신을 폭행해 온 사실을 폭로했다. 이는 최근 경찰에 신고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더욱 커졌다.

사건을 취재한 스포츠경향 강석봉 기자는 “준희의 오빠 되는 환희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식사 후 뒷정리하는 문제 때문에 갈등이 있었던 것이 터진 것 같다. 서로 밀치는 과정이 있었고, 그 과정에서 112에 신고가 됐다. 하지만 과격한 폭력 행위가 오갔다는 사실은 현장에서 발견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최준희 양은 외할머니의 폭행이 괴로워 자해 및 자살까지 시도했다는 사실을 자신의 SNS에 올리기도 했다.


이 사건을 지켜 본 한 정신과 의사는 “최준희 양의 자살 및 자해시도에 집중해야 한다. 단순히 사춘기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며 “우리가 도와줘야 할 부분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심각성을 고했다.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가혹했던 2년..” 한명숙 만기출소 소감 (영상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3일 새벽 5시 2년간의 수감 생활을 마치고 만기 출소했다.한 전 총리는 단발머리에 푸른색 자켓 회색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