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6남매 아빠’ 박지헌, 악플에 이렇게까지? ‘모욕적인 악플 보니..’

입력 : 2017-08-10 09:47 | 수정 : 2017-08-10 09: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EN] ‘6남매 아빠’ 박지헌이 방송 출연 이후 쏟아진 악플에 자제를 부탁했다.

박지헌은 10일 인스타그램에 “기사가 왜 또 이슈가 되고. 물론 댓글도 보았고. 경솔한 대처일지 모르겠으나 솔직한 마음 몇 자 올린다”며 “이런 저희 부부의 삶. 그리고 아내의 삶. 정말 힘들고 지쳐도 늘 함께 상의하며 의지하며 걸어온 귀한 삶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물론 요즘 시대와는 조금 다르고 잘 이해가 되지 않는 모습도 있겠지만 저희 부부는 이렇게 아이들에게 집중하는 바쁜 일상 속에서 또 특별한 행복을 배우며 살아갑니다. 그래서 또 힘이 납니다”라며 “우리 부부를 행복하게 해 준 이 아이들을 다시 행복하게 키워내는 것이 저희 부부의 삶의 전부이고 목표입니다”라고 6남매를 키우는 특별한 가족의 남다른 가족애를 엿보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제발 부탁드립니다. 굳이 지나친 모욕감을 주는 악플은 자제해주세요. 다시 한 번 부탁 드립니다”라며 아이들을 포함한 가족을 위한 최소한의 배려를 당부했다.

앞서 박지헌은 지난 9일 방송한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해 곧 6남매 아빠가 되는 다둥이 가족의 일상과 한 달 쌀 소비량만 50kg에 달하는 식비, 5남매 모두를 홈스쿨링 하고 있는 교육법을 공개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아내의 체력과 건강을 생각하지 않는 이기적인 남편”, “비정상적인 가정” 등의 댓글로 비난하기도 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에 배현진 없는 이유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