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군함도’는 손익분기점을 넘길 수 있을까

입력 : 2017-08-10 15:48 | 수정 : 2017-08-10 16: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기의 ‘군함도’다. 2천여 개의 스크린을 등에 업고 순식간에 500만 관객을 돌파했지만 손익분기점을 눈앞에 두고 택시운전사와 청년경찰들의 추격에 힘이 빠진 모양새다.

10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개봉한 ‘군함도’는 9일 4만7939명을 끌어모아 누적관객수 630만8046명을 기록했다. 이날 개봉한 ‘청년경찰’(김주환 감독)과 지난 2일 개봉한 ‘택시운전사’(장훈 감독)가 각각 30만·40만 관객을 동원한 것과 비교하면 더욱 초라한 성적이다.

류승완 감독의 영화 ‘군함도’는 역사적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소재와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등 스타배우들의 캐스팅으로 개봉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던 작품이다. 총 제작비가 260억 원에 달하는 대작. 개봉 첫날 97만 명이라는 오프닝 신기록을 세우며 천만 관객에 대한 기대를 높였으나 스크린 독과점과 조선인 비하 등 여러 논란에 휩싸이며 흥행에 급 브레이크가 걸렸다. 배경만 군함도로 설정했을 뿐 역사적 의미를 짚어내지 못했다는 점에 대한 관객들의 실망도 큰 요인으로 작용했다.

‘군함도’는 순 제작비로만 따지면 손익분기점이 700만 명 정도지만, 마케팅 비용 등을 포함한 총 제작비로 따지면 800만 명을 넘겨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측은 ‘군함도’가 800만 관객을 무난히 넘어설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그러나 ‘택시운전사’, ‘청년경찰’의 선전에 더해 오는 15일에는 할리우드 대작 ‘혹성탈출 : 종의 전쟁’이 개봉을 앞두고 있어 뒷심을 발휘하기 힘든 형국이다.
한편 제작비 100억 원 규모의 ‘택시운전사’는 송강호를 비롯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류준열 등 배우들의 열연과 담백한 연출, 그리고 1980년 5월을 따뜻한 웃음과 감동, 희망으로 그려낸 스토리로 꾸준히 관객을 불러모으고 있다. 현재까지 580만 관객을 돌파하며 손익분기점인 450만 관객을 가뿐히 넘어섰다. 정의감 넘치는 두 경찰대생(박서준 강하늘)이 우연히 범죄 현장을 목격하고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을 그린 ‘청년경찰’은 45억 원의 제작비를 들였으며 손익분기점은 200만 관객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가혹했던 2년..” 한명숙 만기출소 소감 (영상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3일 새벽 5시 2년간의 수감 생활을 마치고 만기 출소했다.한 전 총리는 단발머리에 푸른색 자켓 회색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