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판빙빙, 1억7000만원 드레스 입고..‘누가 밟을까 조심’

입력 : 2017-08-10 16:42 | 수정 : 2017-08-10 16: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배우 판빙빙이 노개런티로 신작에 출연했다는 소식이다.

10일 중국 언론 ‘시나 연예’는 ‘남방도시일보’의 보도를 인용해 ‘판빙빙이 리천이 직접 연출을 맡고 출연한 영화 ’공천렵‘(空天猎)에 노개런티로 출연했다’고 소식을 전했다.

그의 공개 연인인 리천의 처녀작을 위해 출연료 없이 영화 촬영에 임한 것.

판빙빙 소식이 화제인 가운데 그가 과거 제 68회 칸 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에서 입었던 드레스가 재조명됐다.

당시 판빙빙은 볼륨 있는 보디라인을 드러내는 흰 바탕에 초록색 자수가 놓아진 드레스로 고혹적이면서도 동양적인 분위기로 시선을 모았다.

판빙빙에 따르면 1억7천만원짜리 이 드레스는 ‘랄프 앤 루소’에서 특별 제작한 작품으로 30명의 인력이 1000 시간을 들였다.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탈만 1만 개에 달한다고 알려졌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프로파일러 “서해순, 딸을 ‘장애우’…애착 없

가수 고(故)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의 인터뷰를 본 프로파일러(범죄분석심리관) 이수정 교수가 서씨의 심리 상태에 대해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