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인생술집’ 임수향 “키스신 찍을 때 제일 싫은 것은...”

입력 : 2017-08-11 10:07 | 수정 : 2017-08-11 1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생술집’ 임수향이 키스신 촬영 시 생기는 상황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임수향이 키스신에 대해 언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 함께 출연한 가수 로이킴은 “가장 키스가 별로였던 사람이 누구냐”고 물어 임수향을 당황하게 했다.

하지만 이내 임수향은 “제일 별로인 사람은 입 냄새가 나는 사람”이라며 “가글을 해도 원래 속이 안 좋은 사람들의 경우 입 냄새가 나기도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내 “보통 배우들한테서는 그런 냄새가 잘 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임수향은 “키스신을 찍을 때 제일 싫은 사람은 여배우의 얼굴을 눌러 (못생기게) 나오게 하는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산 여중행 가해자들에 “개·돼지도 이렇게 안

또래 여중생을 때려 피투성이로 만든 이른바 ‘부산 여중생 사건’의 가해 여중생 3명이 19일 법정에서 반성한다는 뜻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