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종석 “YG 각 팀과 소통 NO...팬미팅 올해 안에 못 할지도”

입력 : 2017-08-11 14:54 | 수정 : 2017-08-11 15: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 En] 배우 이종석이 팬미팅 지연에 대해 직접 언급했다.


11일 이종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미팅을 계획을 하고는 있는데 YG 각 팀들이 소통이 안 되는 관계로 어쩌면 (팬미팅 일자를) 올해는 넘겨야 할지도 모른다”고 언급했다. 매해 비슷한 시기에 팬미팅을 해 온 이종석이 이를 기다리고 있을 팬들을 위해 지연 이유를 직접 공개한 것.

이종석은 이어 “기다리게 해서 미안하다. 최대한 빨리 공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그의 군입대가 지연된 만큼 입소 시기에 맞춰 팬미팅이 진행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다음은 이종석 SNS 전문.

팬미팅 기다리는 팬들이 많을 것 같아서 ㅠㅠ.. 짧게.. 팬미팅을 계획을 하고는 있었는데 말이죠.. 와이지가 각 팀들이 워낙 자부심이 대단하고 자존감도 높은데 소통이 안되는 관계로.. 공연팀과 공연내용의 이견이 있어서 외부에서 연출을 들이느라 시간을 꽤 잡아먹어서 어쩌면 올해는 넘겨야할지도...기다리게 해서 미안합니다. 최대한 빨리 공지할게요!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에 배현진 없는 이유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