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최파타’ 주니엘, 데이트 폭력 고백 “상처로 물든 러브스토리..죽어가”

입력 : 2017-08-11 21:05 | 수정 : 2017-08-11 2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주니엘이 데이트 폭력 경험을 고백했다.

11일 오후 전파를 탄 SBS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최파타)’에는 가수 주니엘과 샤넌이 출연한 가운데, 주니엘이 자신의 신곡 ‘라스트 카니발’ 속 숨겨진 사연을 털어놨다.

주니엘은 신곡 ‘라스트 카니발’에 대해 “데이트 폭력을 주제로 쓴 노래”라며 “실제 경험을 담았다. 나도 피해자다. 아프고 힘들었던 기억이었지만, 피해자들의 아픈 마음을 위로하고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 만들었다”고 밝혔다.

‘라스트 카니발’은 “까맣게 꽃 피어나네, 내 눈에 내 몸에 내 가슴에, 상처로 물든 러브스토리”, “같은 자릴 맴돌다가 죽어가, 사랑하기 싫어”, “제일 달콤한 조각으로 날 찔러, 내 몸은 또 기울어져 너의 품으로” 등의 가사를 통해 주니엘이 경험한 데이트폭력 피해자의 심리를 가사에 담아낸 노래다.

주니엘은 “노래를 쓰다보니 제가 울고 있더라”며 “아픔을 받는 이들에게는 위로가 될 것 같았고, 데이트 폭력의 심각성을 알릴 수 있을 것 같아 곡을 내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샤넌은 지난달 28일 신곡 ‘헬로’로, 주니엘은 8일 신곡 ‘라스트 카니발’로 컴백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의식회복 귀순병사에 “어딘지 알겠느냐” 묻자

눈 깜빡이며 주변 보는 상태···신원과 귀순 동기 조사 어려워의료진 “생존 가능성 예단 어려워···당분간 상태 봐야”며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