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정글의 법칙’ 양동근, 딸 조이 질식 떠올리며 오열 “숨 끊어졌다”

입력 : 2017-08-11 23:43 | 수정 : 2017-08-11 23: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겸 가수 양동근이 ‘정글의 법칙’에서 딸 조이의 사고를 떠올리며 오열했다.

11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KOMODO(코모도)’에서 양동근, 김병만, 조정식이 불 피우기에 진땀을 쏟았다.

공룡섬에서 괴수와 공존하게 된 멤버들은 밤이 되자 불을 피우려 했다. 하지만 수분을 머금은 대나무에 불을 피우는 게 쉽지 않았다.

2시간이 넘도록 불과 사투한 끝에 겨우 불씨를 살렸고 김병만은 양동근에게 “아기 다루듯 공기를 넣으라”고 주문했다. 조정식도 “조이 생각하면서 하라”고 했는데 그때 양동근이 눈물을 쏟아냈다. 김병만, 조정식은 양동근이 진정 될 때까지 기다려줬다.

겨우 진정한 양동근은 “원래 ‘정글의 법칙’ 뉴질랜드 촬영을 가기로 했다. 출발을 앞두고 딸 조이가 사고가 났다. 당시 사고 때문에 촬영을 못 갔다. 조이가 질식 했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양동근은 “내가 조이를 안았을 때 아이 숨이 끊어져 있었다. 불씨를 흔드는데 왜 갑자기 눈물이 났냐면, 흔들면 안에 빨간불이 피어오르잖나. 그때 조이가 축 쳐져있던 게 생각이 났다. 나도 울고 싶었는데 아내가 너무 울어서 울 수가 없었다”며 또 다시 눈물을 쏟아냈다.


양동근은 “가족을 위해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과 더 화목할 수 있게 도와준 시간이다”고 털어놨다.

사진=SBS ‘정글의 법칙’ 캡처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집 찾아온 국정원 직원에 김제동이 한 말

‘그것이 알고싶다’ 김제동이 자신의 집에 찾아온 국정원 직원과 대면했던 일화를 공개했다.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